난 누워 있을 거다

눈을 채 감지 못한 채

그렇게 빳빳하게 식어 갈 때쯤

잠에서 깬 아이들은 나를 보고

무서워서

울다가 배고파서

울다가

그렇게 며칠이 지나고 또

울다가

주저앉은 채로 똥오줌을 싸다가

내 몸이 썩으면서 흘러나온 물을

엎드려 핥아먹다가

다시 울고

그러다

들이닥친 경찰을 따라 나가겠지

그래서 난 아직 죽지 않는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