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은 굶주린 자들을 연회장 한가운데에 데려왔다.

아니, 먼저 그 전에 선량한 보통 사람들을 이유없이 잡아다가 가두어 놓고 일이 주간 굶겨서 뼈만 남겼다.

그리고 그런 그들을 이제 데려다가 눈 앞에 산더미같이 쌓인 삶은 국수를 놓아 주고는, 그걸 다 먹지 못하면 쏘아 죽이겠다고 했다.

굶주린 이들의 눈에 일견 희망의 빛이 반짝이는 듯해 보였다. 저걸 다 먹어치우는 일은 문제도 아니라고, 이젠 드디어 배고픔도 면하고 다시 집으로 갈 수도 있게 됐다고 확신하는 표정들이었다.

높으신 자의 말이 미처 다 끝나기도 전에 그들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국수에 달려들었다. 손으로 허겁지겁 맨국수를 움켜서는 제대로 씹지도 않고 삼키는 그 모습을 보면서 연회장의 사람들은 박장대소했다. 연회의 유희는 대성공이었다.

굶주린 자들 또한 행복해 보였다. 그 표정은 고작 몇 분을 채우지 못했다. 허기를 면하고 나서도 계속해서, 아니 애초에 그 많은 국수를 다 먹는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었다.

먹는 속도는 확연히 느려지고, 얼굴에는 당황스런 기색이 떠오르기 시작했다. 그들이 지금까지그토록 원했었고 이제서야 지금 막 지고의 만족을 맛보여 준 바로 그 음식에 의해 그들은 죽어갈 지경이 되어 가고 있었다. 배가 터져 죽느냐, 총에 맞아 죽느냐를 선택하느라 혼란스러운 듯한 표정으로 그들은 서서히 멈춰져 가고 있었다. 이 모든 것을, 참석한 사람들은 재미있게 보고 있었다.

그 와중에, 처음부터 가장 의욕적으로 그리고 열성적으로 먹기 시작했던 한 사람이 결국 위의 압박감을 이기지 못하고 먹은 것을 전부 게워올리기 시작했다. 그걸 옆에서 보고 들은 다른 굶주린 이들도, 이번엔 역겨움에 자극되어 줄줄이 토하고 말았다.

살아남은 자는 하나도 없었다.

연회는 대성공이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