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작은 고양이
말도 없이 표정도 없이 다가와
코에 코를 맞대며 잠시 숨결을 나누네
가슴 속에서 데워진 바람이 너의 냄새를 품고
내게 들어와 다시 가슴으로 스며서
온 몸을 도네 그건 몸의 어떠한
어설픈 비비댐보다도 완전한 섞임

당신의 마음은 그렇게
내게 들어와 가슴으로 스미지
그렇게 당신은 당신을 나누어서
내게 주지 당신의 향기와 따스함과 물기가 어린
마음의 숨결을 내게 합쳐주지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